Daum 요리

Accessibility Link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Daum요리 메인메뉴

집나간 입맛 찾아주는 강된장~~ 추천 241

5,000원 이내 다이어트용

요리고수 그린 레이크 | 2010.03.25

요리분류
김치.저장식 / 강된장
조리시간
30분 이내
난이도
보통
요리재료
된장, 고추장, 육수
소스재료
-
태그
-

추천 241 | 조회 134147
짧은 주소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16750 복사

강된장~~~


햇살이 상큼한 3월~~~이건만...


오늘은 만사가 귀찮은게~~~~


딱~~ 아무것도 하기 싶은날~~~~


나 혼자 면이야 ~~~~굶고 말지라고 생각하겠건만...


나 한사람에 딸린 입이 넷이니~~~


뭐 한끼 정도 라면 끓여 드세요라고 해도 별말 없을 ~~아니 더 좋아하겠지만...


하루에 한끼는 꼭 밥을 먹여야 하는 엄마의 사명을 띤지라~~~ㅎㅎㅎㅎ


뭘할까 ...? 잠깐 고민해 보네요..




점심 배달하고 돌아 오는 길에 


머우가 제법 많이 자랐길래


한 움쿰 ?어 온게 한눈에 떡~~~하니 보이네...


그럼 간단하게 강된장이나 맛나게 끓여 쌈밥이나 해먹을까요...



맛난 강된장 하나만 있어도


딴반찬이 필요가 없으니..


어쩜 오늘처럼 만사가 귀찮은 날엔 딱이네요..




바글바글 강된장 맛나게 끓여 밥 한술 쓱쓱 비벼 먹었더니..


나른했던 하루가 싸악~~물러가네요..


학교 갔다오자 마자 


맛나겠다고 달려드는 울 강양~~~


그자리에서 한그릇 뚝딱~~~




쓱쓱 비벼 먹어도 맛나고..


살짝 데친 머우잎에 싸먹어도 맛나고...


어떻게 먹어도 너무 맛나네요..


손쉽게 만들어 이렇게 맛나게 먹을수 있다니...


봄이라 나른해서 입맛 없으신 분들~~


강된장 하나 끓여 쓱쓱 비벼 보세요..


밥이 술술 넘어간답니다..




짜지 않아 맘껏 먹을수 있으니..


넘 좋아요..


입이 짧은 울 막둥이를 위해서도 쓱쓱 비벼야겠네요..




맛나게 끓인 강된장 하나만 있음..


저녁 밥상이 고민스럽지 않답니다...


저 처럼 ..만사가 귀찮은데..


뭔가 해야 만 하시는분들~~~


강 된장으로 잃었던 입맛과 기력을 보충하세요..


옛 어르신들이 하신 말씀~~~밥이 보약이랍니다....



양파 반개 다지고..


매운고추도 다져 주시고..


말린 표고도 불려서 다져 놓고..


생호박은 끓이면 쉬이 물러져서


전 강된장 끓일때는 호박오가리를 쓴답니다..


아무리 오래 끓여도 오똘하게 씹히는 질감이 살아 있어 더 맛나요..





강된장 끓일때는 울 집 천연 조미료가 푹~~들어간답니다..


멸치 갈아 놓은거랑...새우 갈은걸 넣어야 하는데


고것보다는 밥새우 사다둔게 많아


그걸 넣었어요..




 된장 ..밥 스픈으로 크게 두번..


고추장 한번


고춧가루 한스픈 넣고 매실 액한스픈이나 양파효소 한스픈 


넣고 들기름에 달달 볶아요..


그런 다음 


육수 한컵 ~한컵 반 정도 넣고....




갈아 두었던 천연 조미료 넣으세요..



거기에 호막오가리와 표고 부터 넣고


한번 끓이세요..



어느정도 맛이 들었다 싶으면


다져 두었던 야채 넣으시고..



약한 불에서 서시히 끓여요..



원래는 보릿가루로 농도를 조절하는데..


보릿가루가 없는지라..


두부 반모를 으깨서 같이 넣어주었어요..


이러면 짜지도 않고 영양적으로도 굿이랍니다..



잘 섞어서 


끓이세요..



그럼 강된장 완성이요..


아마 맛보시면 깜짝 놀라실껄요..


요렇게 맛난 강된장은 저두 첨이네요..


제가 끓이고도 반한맛~~~강된장~~~



상추나 기타 쌈 한두가지 준비하셔서..


강된장이랑 맛난 식사하세요..


쬐끔 귀찮아도 이렇게 한끼 맛나게 먹고나니


기분도 훨씬 나아졌답니다..


오늘 하루도 힘차게 ~~~홧팅                      


태그

SNS로 공유하기

글 버튼

신고| 인쇄 |스크랩

레시피 올리기

오늘의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