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요리

Accessibility Link

추천 14 | 조회 8784
짧은 주소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47765 복사

 

 

난생처음 이 음식을 해보는거라

오늘 요리 제목을 정하는데 하루가 걸렸네요.

 

일명 "새우젓 오이지 탕탕이"

 

얼마전 아는분이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을 하셨는데

문병온 분이 만들어 오신 반찬(?) 입니다.

반찬이라고 하기엔 좀 어색하고 그렇다고 요리라고 하기에도 뻘쭘한

밥 도둑을 자처하는 놈이라는데...

오늘은 기어코 날을 잡았습니다.

 

새로운 요리 만들때면 혼자만 알고 있는게 왜 그리 아까운지~

년말 반액세일도 아니고

혼자보다는 여럿이 그 맛을 즐기는게 더 좋겠지요?

 

 

 

보기엔 별로 맛있을것 같지 않지요?

안 드셔본 분들은 일단 셧더마우스 플리스~

 

 

 

 

아삭 아삭하고  알밥을 먹을때처럼 톡톡 씹히는게 입맛없을때 아주 그만입니다.

 

 

 

이 요리는 일단 새우젓이 맛있어야 하구요.

얼마전 당진 어느 항구에 갔을때 작은통으로 한통... 김치담을때 넣으려구 사온  "추젓"입니다.

 

 

 

오이지는 요즘 마트에만 가도 봉지에 판매를 하구요.

재래시장 한편에 할머니들이 팔기도하지요.

구하기 그리 어렵지않아요~

 

 

 

오이지 무침할때처럼 얇게...그대신 물끼는 짜지 마시구요~

 

 

 

낚지는 아니지만  칼로 탕탕탕~~!!

 

 

 

그런다음 칼끝을 한손으로 누르고  사샤샥~~

요정도 작은 알갱이로 만들어야 씹힘이 좋아요.

 

 

 

다진마늘 한술, 대파 흰부분으로 반뿌리, 청양고추 3개를 다져넣으시고~

 

 

 

새우젓 두술, 고추가루 한술...

 

 

 

참기름 한술, 깨소금 한술, 매실청과 맛술, 설탕 반술을 넣으시고...

 

 

 

조물조물 무쳐주면 끝~

 

 

 

만들어 놓으면 별것도 아닌것 같은데

맛 보는 순간  눈이 번쩍 뜨이고  숫가락이 쉴세없이 움직여지는

마법에 걸린듯한 착각에 빠지게 되지요.

 

 

 

지나가면서 한마디씩 던지는 새로운 요리 레시피~

알아야 컨닝도 잘한다고...

하나씩 적어놓으면 별미 요리책이 되지요.

 

 

 

시식해 볼까요?

요렇게 한술 밥위에 올려 비비작~ 비비작

언저 한공기가 없어졌는지 바닥이 비워지고...

 

 

 

 

간이 잘 맞는 짭짤함에 배 불러 오는지 모르고 숫가락질에 열심이네요.

 

오이지만 무쳐 먹어도 그만인데

아주 맛있는 새우젓 질 좋은놈과 함해지니

맛있는건 어쩌면 당연한 이야기지요~

 

거리엔 온통 캐롤송으로 가득차 마음을 들뜨게 합니다.

그 화려함에 주위를 돌아보면 나보다 못한 사람들

하나도 없을것 같은데

자세히 귀 기우리면

보이지않는곳이 더 크다는거~

 

올 연말엔 주머니에 따스함이 가득했음 좋겠습니다.^^

 

블로그 레시피 http://blog.daum.net/idea0916/16107565

태그

SNS로 공유하기

글 버튼

신고| 인쇄 |스크랩

레시피 올리기

'별미.일품요리'다른 레시피

'별미.일품요리' 다른 레시피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