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요리

Accessibility Link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Daum요리 메인메뉴

물없이 만드는 꼬돌꼬돌 오이지 추천 165

요리고수 맛짱 | 2013.06.28

요리분류
김치.저장식 / 장아찌
조리시간
1시간 이상
난이도
보통
요리재료
백오이 60개, 소금 6컵, 설탕 1컵
소스재료
-
태그
물없이 만드는 꼬독꼬돌한 오이지 , 여름반찬 , 오이 , 오이반찬 , 오이지무침 , 짱아치 , 효자반찬

추천 165 | 조회 125849
짧은 주소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53504 복사

 

요즘이 장마철이라고 하는데.. 마른장마라 비가 오지를 않아 장마가 실감나지 않습니다.

맛짱은 장마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장마전.. 준비해야 하는 몇가지중에.. 오이지가 있는데요.

 

 

해마다 잘 먹는 오이지지만, 오이지를 여지껏 제손으로는 한번도 담아보지를 않았다는..ㅎㅎ

그래도 매년..직접 담지는 않았지만.. 친정으로 가서.. 엄마와 함께 참관을 하여 오이지를 만들어 놓는~

다 되었을때 가져다가 먹고는 하였는데요.

 

이번에는 형님에게 배운 방법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직접 만들고 숙성하기를 기다리는 중이랍니다.

오늘은 정말로 획기적인! 오이지 담그는법을 정리하여 올려봅니다.

일명 물없이 담그는 오이지랍니다.

 

[참고]♪오이반찬모음 & 오이관련 레시피 모음

 

[뚝딱~!!] ♪ 간단한 밥도독, 아삭이고추 멸치된장무침

[참고]♬ 도시락 365일/1식3찬 매일도시락/도시락모음 101가지

 

 

◈ 여름 효자 반찬이 될 오이지, 물없이 만드는 법 ◈

 

 

[재료] 백오이 60개, 소금 6컵, 설탕 1컵

 

박스에 담겨있는 오이는 가지런한 제천의 오이랍니다.

낄쭉낄죽.. 날씬한것이 그냥 먹어도 맛있는 백오이를 오이지로 변신을 시켜 보았습니다.

 

 

오이지로 만들 오이를 꺼내어 담았습니다.

60개~!!

 

 

오이끝에 달려 있는 오이꽃을 떼어내고,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줍니다.

 

* 후라쉬를 껴고 찍었더니.. 색이 노르스름하게 나왔습니다.

 

 

샤워를 마친 오이를 바로 오이지를 만드는데요~~ㅎㅎ

 

 

예전 같으면..오이를 넣은뒤에 소금물을 끓여넣고 돌로 눌러 놓았드랫죠~~ㅎㅎ

(작년 친정에서 오이지 담굴때 찍은 사진.)

 

 

그러나 올해는 조금 다르게 ~~

물을 넣지 않았답니다.

 

넓은 양푼에 소금과 설탕을 넣었습니다.

 

ㅋ~ 설탕을 왜 넣을까? 하면서도 .. 형님에게 배운대로 했습니다.

그래야.. 결과치를 보고 다음해에 오류를 잡을 수 있으니깐요~~^^

 

 

물기가 남아 있는 오이를 동치미를 담굴때 무를 굴려 소금을 묻이듯이 ,,. 오이를 소금에 굴려 주세요.

 

 

항아리에 차곡차곡~!! 넣어줍니다.

 

방향을 ㅣㅣㅣ 으로 한번 넣고 소금 한주먹 뿌리고,

다음칸은 ㅡㅡㅡ 방향으로 넣은뒤에 다시 소금 한주먹 뿌려줍니다.

 

 

맨위에는 바닥에 있는 오리가 뜨기 않도록 사진처럼 아래오이를 막듯이 올려 주시고,

 

 

남은 소금을 모두 넣어줍니다.

 

 

맨위에는 넙적한 돌로 눌러 놓습니다.

(여기서 .. 오이가 물위로 안나오게 돌을 잘 눌러야 합니다.)

 

맛짱은 오이 한개가 위로 쑥 나온것을 몰랐다는,,ㅎㅎ

물위로 뜬 오이 가 곰팡이가 살짝.. 골라 낸뒤에 손질을 하세요.

 

 

3일후에 모면.. 이렇게 오이의 수분이 나와서 사진처럼 소금물이 벙벙하게 잠긴답니다.

물위로 나왔던 오이 하나끝이 살짝 상했습니다.

 

 

오이를 건져내니.. 완전 마음에 드는 오이지가 나오네요.ㅎㅎ

요대로 잘 숙성 시키면 아주 맛있는 오이지가 될것 같습니다.

 

 

오이지를 통에 담아두고,

 

 

오이지를 건질 물은 팔팔 끓여서 식혀 둡니다.

 

 

꼭꼭눌러 담은 통에 다 식은 소금물을 부어주세요.

 

 

오이지가 완전히 잠기도록 부어주시면 됩니다.

 

 

돌을 넣기에는 용기가 어중떼어 유리그릇을 넣고 뚜껑으로 꽉 눌러 닫았습니다.

 

이렇게 다시 끓인뒤에는 냉장고에 넣어두면 ~

위에 살짝낀다는..골마지 전혀 끼지 않고요. 일년동안 먹고 싶을때 아무때나 먹어도 맛에 변고가 없답니다.

 

이렇게 만든뒤에 3~4주후에 드시기 시작을 하면 된답니다.

아래는 오이지가 아직은 익지를 않아 예전 이미지를..^^

 

 

꼬돌하게 만들어진 오이지 송송송 썰어서~

 

 

짠물을 빼고 양념넣어 조물조물 하면 맛있는 오이지 무침이 만들어 지고요.

 

[오이지무침을 만드는법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예전에 어머니가 그랬듯이.. 잘라서 식초 살짝 섞어서 물에 담구었다가 드시면 !

잡쪼롬하니 입맛이 돌고요~ㅎㅎ

 

 

색다른 오이지 볶음으로 만들면 아이들도 잘 먹는답니다.

 

[오이지볶음 만드는법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냉국처럼 잘게 썰어서 .. 물에 식초넣어 담구어 짠물이 어느정도 빠지면,

파송송 썰어 넣고,, 기호에 따라 고추가루 조금 넣은뒤에 얼음을 띄워내면.. 오이지 냉국이 된답니다.

 

한번 만들어 놓으면 여름내내 효자 반찬이 되는 오이지..

물은 넣치 않고 만들면 더 꼬돌꼬돌 만들어 지니 참고하여 주시고 즐거운 요리하세요~^^

 

 

[참고] ♪김치백서-재료고르기/김장*사계절김치&김치요리모음

[참고]♪ 요리가 맛있어지는 양파청, 양파효소 그리고 양파쨈

 

[참고]유기농 매실청& 매실짱아치/매실액기스

[참고]♬ 밑반찬 & 즉석반찬 모음 (200여가지)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 주세요

 

 

 

★ 스크랩을 하시려면 --->물없이 만드는 꼬독꼬돌한 오이지

 

태그

SNS로 공유하기

글 버튼

신고| 인쇄

레시피 올리기

오늘의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