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요리

Accessibility Link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Daum요리 메인메뉴

생생정보통-감자탕 황금레시피^^ 추천 72

매워요 5,000원 이내 다이어트용

귀여우니 | 2014.12.15

요리분류
국물요리 / 국(기타)
조리시간
1시간 이내
난이도
고수
요리재료
돼지등뼈6개(2인분기준),물1800ml고춧가루1술,청양고춧가루1술,다진마늘1/4술,다진생강1/4술,굵은소금1/4술,맛소금1/4술,등뼈육수5술들깨가루1술 콩가루1술 물 100ml
소스재료
-
태그
감자탕

추천 72 | 조회 95928
짧은 주소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63864 복사

눈 온뒤 며칠 따스하더니

오늘 아침부터 또 추워집니다

추운건 질색이라 겨울이 빨리 가기만 바라면서

뜨끈한 국물요리를 올려볼께요

정말 우연이란게 있을랑가요 ㅎㅎㅎ

지난주에 남편에게 무청시래기 삶아놓은게 좀 많다고 했더니

남편왈 그럼 오늘은 감자탕 해먹자 여보!!!

마눌왈 오늘은 못먹겠다잉,,핏물빼고 푹 삶고 족히 너댓시간은 걸릴건데

나 퇴근하고 가믄 7시 넘어!!!

남편왈 그럼 저녁에 삶아 놓았다가 내일 먹지뭐!!!흐미~~~

울 남편 요구에 집 앞 식육점에 돼지등뼈를 사러갔었죠

근데 그시간에 딱 맞춰 생생정보통-감자탕 횡금레시피 가 방송되고 있었는데 우왕 진짜 딱이다 딱!!

1시간만에 감자탕을 끓여서 먹을수 있다니 대박!!!



식육점 아줌마랑 둘이 앉아 진짜 대박이라믄서 수다떨다 방송끝나자마자

생생정보통-감자탕 황금레시피 따라 만들었는데

울남편 퇴근하고 운동하고 오니 시간이 딱 맞더라구요 ㅎㅎㅎ



2인분기준 뼈 6개 넣고 감자2개 넣었는데

이 남자 그걸 다 먹네요 ㅎ ㄷ ㄷ



번거롭지 않게 후딱 끓여 먹을수 있는

생생정보통-감자탕 황금레시피 한번 따라해보세요

진짜 맛있어요^^

1-등뼈 핏물빼기



보통 등뼈 핏물빼려면 1시간마다 서너번 물을 갈아주며 핏물을 빼는데 이젠 NO!!!!!!!

2인분기준 등뼈 6개를 넣고 뼈가 잠기도록 불을 부은다음 10분 정도 삶으면서 핏물을 뺀다

찬물에 담가서 빼는 핏물보다 삶으면서 핏물을 빼니 더 잘빠지더라는,,,

핏물뺀 뼈는 깨끗이 씻어준다

2-등뼈 삶기



압력솥에 등뼈를 넣고 물은 1800ML 붓고 된장 한술을 넣은다음

센불에서 30분 삶아준후 자연스레 압이 빠지도록 둔다

손으로 뜯으면 낱낱이 뜯어지고

살은 흐트러지지 않게 딱 알맞게 잘 삶아진다

3-부재료 준비하기



양념장은 고춧가루1술,청양고춧가루1술,다진마늘1/4술,다진생강1/4술,굵은소금1/4술,맛소금1/4술,등뼈육수5술 넣고 잘 섞어두고

무청시래기는 껍질벗겨 삶은뒤 뚜껑덮어 뜸들인후 깨끗이 씻어두고

감자는 반으로 잘라 삶아두고

들깨가루1술 콩가루1술 물 100ml 넣고 죽을 쑨다(콩가루가 누린내를 잡아서 국물맛이 깔끔하다)



냄비에 등뼈 시래기 감자 올리고 양념장 2술 깨죽1술 등뼈 삶은국물을 넣고

양념을 풀어가면서 푹 끓여준다

원작은 (ㅎㅎㅎ)들깨가루를 위에 뿌리지만

들꺠 별로라하는 남편땜시 들깨가루는 생략하는걸로요 ㅋㅋ

두둥!!!

생생정보통-감자탕 황금레시피대로 따라만들었는데

입맛 까다로운 울 남편도 엄지 척 올려줍니다

감자두개를 다 먹고

등뼈 6조각 다 뜯어먹고 ㅎㅎㅎㅎㅎ

시래기도 거의 다 먹고,,,,,

치아때문에 술을 못마셔서 너~~~무 아쉽다며 ㅋㅋㅋ

마눌-여보 치료 끝나고 나면 또 만들어 줄께 아시버 하지마요,,,



접시에 덜어서 감자 촵촵 깨가며 먹어도 맛나다지요


저녁 늦게 들어와 못먹은 아들은

아침에 끓여두고 왔지요 ㅎㅎㅎ

학교 다녀오면 또 아빠처럼 맛나게 먹어라구요 ㅎ~~

주부의 행복이 별거 있나요

내가 만든 음식을 가족들이 맛있게 먹어주고 건강해지는거면 장땡이지요 ㅋㅋ



생생정보통-감자탕 황금레시피 덕분에

정말 푸짐하고 맛있는 저녁식탁이었어요^^

http://blog.daum.net/gongju0020

http://blog.naver.com/gongju0020

태그

SNS로 공유하기

글 버튼

신고| 인쇄

레시피 올리기

오늘의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