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요리

Accessibility Link

무청고추씨짠지 추천 32

아몬드봉봉 | 2013.12.27

요리분류
김치.저장식 / 장아찌
조리시간
1시간 이상
난이도
보통
요리재료
무청(알타리김치20단담고남은무청), 굵은천일염(넉넉히), 고추씨(넉넉히)
소스재료
-
태그
고추씨 , 고추씨짠지 , 무청 , 무청고추씨짠지 , 무청짠지 , 배추짠지 , 살림쿡 , 일년밑반찬 , 저장음식 , 행복가득한시우네집

추천 32 | 조회 19573
짧은 주소 :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57943 복사

 

 

배추짠지~무짠지란 말은 많이 들어봤어도 무청짠지는 저도 올해 처음 맛을 보았답니다...저희 친정엄마가 작년에 무김치 담고 남은 무청을 배추짠지와 함께 조금 만드셨는데...올해 여름 요 무청짠지볶음에 완전히 반해버렸답니다. 어찌나 맛있던지..배추짠지 염기빼고 들기름에 파마늘 넣어 달달볶아먹는것도 참 좋아했지만..무청이 전 조금더 맛있더라구요~ㅋㅋㅋ

 

그래서 올해는 저도 배추짠지 말고 무청짠지를 담아봅니다. 뭐 배추짠지야 항상 친정에서 담아 드시니 조금 얻어올수도 있고 해서..전 패스~ㅋㅋㅋ 다행인지 저희집은 알타리김치를 많이 담기 때문에 많은 무청을 확보할수가 있습니다. 제가 처음 결혼할때까지만해도 시장에 가면 무청은 무더기로 얻어올수가 있었는데..이젠 공짜로 가져올수도 없고 주는데도 없네요...^^;

 

 


 

재료; 무청(알타리김치20단담고남은무청), 굵은천일염(넉넉히), 고추씨(넉넉히)

 

 

1. 알타리김치 만들면서 나온 무청을 깨끗이 손질해 둔다.

   / 알타리나 동치미무(또는 배추,무)에 있는 무청을 사용해도 상관없다.

 

2. 큰 대야에 소금물을 만들어 무청을 담가둔다.

   / 살짝 절여지기도 하고 나중에 씻기도 편함(생략가능함)

   / 찬물에 씻어주기만 해도 된다.

 

3. 살짝 숨죽은 무청은 깨끗한 물에 여러번 씻어 준다.

   / 흙이 많이 나올수 있으니 찬물에 흔들어 씻어줌

 

4. 소쿠리에 건져 물기를 쫙 뺀다.

 

5. 장아찌를 보관할 용기는 깨끗이 씻어 바짝 말려둔다.(전날 미리해두면 편리함)

 

6. 보관용기 바닥에 천일염과 고추씨를 뿌려준다.

 

7. 물기뺀 무청한켜 소금+고추씨 한켜 솔솔 뿌려준다.(차곡차곡)

 

8. 무청을 한켜한켜 담고 맨 위에 굵은 천일염과 고추씨로 덮어준다.

   / 짜게 담아야 골마지가 끼지 않고 보관

   / 고추씨는 방부제 역활을 하기 때문에 넣어줌

   / 고추씨를 넣게 되면 매콤한 맛이 생김

 

9. 비닐로 덮고 두껑을 닫아 햇볕이 들지 않는 베란다에 보관한다.

   / 나중에 물기가 많이 생겨 무청이 떠오르지 않게 무거운 접시나 돌로 눌러준다.

     (요즘은 누름용기같은게 많기 때문에 그걸 사용하면 편리)

 

무청으로 만든 짠지~ 내년 여름 이거 꺼내어 들기름과 다진마늘, 다진파만 넣어 달달 볶아먹으면 정말정말 맛있답니다..ㅎㅎ

 

 

   
   
   
   

 

 

행복가득한시우네집; http://blog.daum.net/dmstlf-qkr

살림쿡(주방용품판매) ; http://cafe.daum.net/dmstlf-qkr

 

태그

SNS로 공유하기

글 버튼

신고| 인쇄 |스크랩

레시피 올리기

'김치.저장식'다른 레시피

'김치.저장식' 다른 레시피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맨위로